미나♥류필립, 본식 화보 공개…전무후무 눈물범벅 결혼식 [리폿@현장 종합]

기사입력 2018-07-07 22:34: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전무후무 눈물범벅 결혼식이다. 



오늘(7일) 결혼식을 올린 미나·류필립 커플의 본식 사진이 공개됐다. 



해피메리드컴퍼니 측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강남구 그랜드힐컨벤션에서 많은 하객의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린 미나 류필립 부부의 화보를 공개했다. 



미나 류필립 부부는 지난 2015년 8월 17살 연상연하 커플로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열애 공개 때부터 많은 나이 차이로 화제를 모은 이들 부부는 미나가 군에 입대한 류필립을 기다리며 연예계를 대표하는 '곰신' 커플이었다. 



많은 나이 차이 때문에 결별설에 숱하게 휩싸이던 미나 류필립 부부는 올해 결혼을 발표하고, 혼인신고까지 마쳐 놀라움을 자아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 고정 출연하며 이들 부부가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설득력 있게 그려졌다. 



미나 류필립 부부는 3년간 열애를 마치고 혼인신고에 이은 결혼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결혼식에 앞선 기자회견에선 "아이는 최소 3명"이라는 파격 2세 계획을 밝히기도 하며 행복한 미래를 약속했다. 







류필립은 기자회견에서 감격의 눈물을 쏟기도 했다. 미나는 어린 시절 고생한 류필립을 향한 많은 사랑과 관심이 그의 눈물로 표현된 것 같다는 설명을 덧붙였아. 류필립의 눈물은 본식에서도 어김없이 이어졌다. 



미나 류필립 부부의 결혼식 본식은 주례 없이 '살림남2' 출연 인연이 있는 배우 김승현의 사회로 신랑 신부의 성혼선언문 낭독과 신랑 신부 어머니의 덕담, 축가로 이뤄졌다. 미나와 류필립은 성혼선언문 낭독부터 눈물을 쏟았다. 류필립은 코끝까지 빨갛게 변할 정도로 울컥했다. 



눈물은 신나는 축가에서도 이어졌다. 가수 조관우와 중국 그룹 아리랑 멤버 김윤길, 류필립이 소속된 소리얼이 축가를 맡았다. 특히 류필립은 소리얼 멤버들과 함께 노래하며 미나에게 사랑의 세레나데를 선물,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때도 선물을 받은 미나보다 선물을 준 류필립이 눈물을 보이는 광경이 연출됐다. 





좀처럼 볼 수 없는 눈물범벅 결혼식이지만, 결혼식이 진행된 3시간 동안 하객들이 식장을 가득 채우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친구들과의 기념 촬영에선 친구들이 너무 많아 나눠서 촬영할 만큼, 미나 류필립 부부의 탄탄한 인맥도 엿볼 수 있었다. 



토니안, 김승현, 최은주, 홍석천, 하리수, 원기준, 최양락, 팽현숙 등 많은 연예인이 이들의 결혼식을 축복했다.



'살림남2' MC이자 결혼 선배인 최양락 팽현숙 부부는 TV리포트에 "우리가 30년 차 잉꼬부부다. 우리처럼만 살면 된다"며 미나 류필립 부부에게 덕담을 전했다. 







한편 미나는 2002년 한·일 월드컵을 통해 '월드컵 미나'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전화받아'라는 히트곡으로 활동했고,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류필립은 2014년 강성호 주대건과 그룹 소리얼로 데뷔해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7월 18일 강성호 주대건과 새로운 앨범 발매도 계획 중이다. 



미나 류필립 부부는 오는 9일 괌으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원파인데이스튜디오, 모니카블랑쉬, 웨딩디렉터 봉드, 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