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1 '미스 함무라비', 시청률 5%대 재진입

기사입력 2018-07-11 08:22: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무모한 용기로 세상에 부딪쳤던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의 선의는 외롭지 않았다.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률 역시 5%대에 재진입했다.



1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 제작 스튜디오앤뉴) 15회 시청률은 수도권 5.4%, 전국 4.5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폭발적 반응을 이어갔다. 종영까지 단 1회 만을 남긴 ‘미스 함무라비’가 뜨거운 호평 속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이날 냉혹한 현실에 좌절한 박차오름(고아라 분)은 사직서까지 제출했지만 곁을 지키는 사람의 힘으로 다시 용기를 냈다. 사직서를 본 한세상(성동일 분)은 크게 화를 냈지만 박차오름은 지쳐있었다. NJ그룹은 현실을 지배하는 강력한 거미줄처럼 박차오름을 조여 왔고, 성공충(차순배 분)은 앙심을 품고 징계 청구를 압박했다.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린 폭력을 견디다 못해 남편을 살해한 사건의 검사는 “후폭풍을 감당할 수 있겠냐?”며 박차오름과 재판부를 협박했다. 다 포기한 박차오름은 “법복이 나에게는 무거웠나 보다. 그만두고 무책임하고 이기적으로 살고 싶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임바른(김명수 분)은 섣부른 위로 대신 ‘바른투어’를 제안했다. 열심히 연습했던 피아노 연주곡을 들려주고 두 사람이 처음 만났던 도서관으로 안내했다. 학창 시절의 추억을 나누던 임바른은 박차오름의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있던 고시생 이야기를 꺼냈다. “무섭고 힘들어도 부당한 억압에 절대 밀려나지 않았던 그 여자애가 생각난다”고 다시 마음을 고백한 임바른은 “버텨줬으면 좋겠지만 도저히 못 견디겠으면 나도 같이 가겠다. 어딜 가든”이라며 사직서를 내밀었다. 이에 박차오름은 항상 곁에서 힘을 준 임바른에게 입을 맞췄다.



박차오름의 곁에는 함께 비를 맞아주는 사람들이 있었다. 기죽은 박차오름을 응원하기 위해 민사44부 식구들이 총출동했고, 본드 소년 이가온을 비롯한 목사님 보호소의 아이들도 모두 모였다. 1인 시위 할머니는 박차오름의 편을 들며 시위대와 맞섰고, 직장 내 성희롱 사건 내부고발자였던 김다인은 기자가 돼 약자의 편이 돼주었던 박차오름의 행보를 기사화하며 여론 돌리기에 나섰다. 한세상은 구내식당에서 마주친 성공충을 향해 주먹을 날리고 수석부장(안내상 분)에게는 “그렇게 사법부를 위한다면서 당신들 잘난 선배들은 뭘 희생했냐”고 일침을 날렸다.



박차오름은 이전의 열혈 판사로 돌아왔다. 매 맞던 아내가 남편을 살해한 사건에서도 여론을 의식해 한발 물러서지 않고 불륜과 정당방위는 따로 봐야 한다며 기준을 재점검했다. 또 “한 사람의 삶이 걸린 사건이다. 그 사건이 마지막 재판이 된다고 해도 언제나 그랬듯 법정에 서겠다”며 사건 안의 사람을 보겠다고 선언했다. 기어이 내려진 징계위원회의 출석 통보에도 기죽지 않고 “아무리 생각해도 징계당할 잘못 한 적 없다. 부당하게 징계당하면 행정소송을 내서라도 싸우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위기에 빠진 박차오름을 위해 전면에 나서는 임바른과 한세상은 끈끈한 동료애를 보여줬다. “실수 할 수 있도록 돕겠다”던 임바른의 “어디든 함께하겠다”는 고백은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기에 가능했던 고백이었다. 청춘들의 희생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꼰대들과 달리 조직을 향해 날카로운 일침을 날린 한세상은 진짜 어른의 품격을 보여줬다.



비록 세상을 지배하는 강력한 힘이나 권력은 없지만 그래서 더 결속력 있는 약자들의 연대가 준 감동도 여운을 남겼다. 박차오름이 철옹성을 향해 던진 계란은 희망이 되어 박차오름의 마지막 지지선이 돼주었다. 1인 시위 할머니, 작은 인터넷 매체의 기자가 된 김다인, 민사44부 식구들과 목사님 댁의 아이들이 있어 박차오름의 선의는 외롭지 않았다. 사건 속 사람을 먼저 보고 약자들의 목소리를 들으려 했던 박차오름이 사람에게서 찾아낸 정답이었다.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긴 ‘미스 함무라비’ 최종회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