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이시원의 재발견 #서울대 #발명왕 #멘사회장父 [리폿@이슈]

기사입력 2018-07-11 09:54:0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이시원의 반전 매력이 공개됐다. tvN '문제적 남자'를 통해 뇌섹녀의 매력이 발휘된 것이다. 탄탄한 스펙은 물론, 미모에 예능감까지 갖춘 이시원. '문제적 남자'를 뜨겁게 달궜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서는 이시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시원의 화려한 스펙이 공개됐다. 서울대학교에서 학사는 물론, 석사까지 이수한 것.



학창시절 역시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다는 이시원은 과학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미술대회 등에 출전해 수상을 했다고. 사진을 빼곡히 채운 수많은 상장들이 이를 증명하기도 했다.





특히 이시원은 발명왕 면모 역시 뽐냈다. 이시원은 4살부터 아버지를 따라 발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현재까지 무려 6개의 발명 특허증을 보유하고 있다고. 엠플 병의 유리 파편 유입 방지 장치, 피자 분할대, 구부림이 가능한 롤러스케이트 등 기발한 발명품이 소개되며 감탄을 안겼다.



이날 이시원의 아버지 역시 화제가 됐다. 이시원의 아버지는 멘사 전 회장이었던 것. 특히 연필 잡는 교정기구를 아버지가 발명한 것이라고 소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펙 뿐만 아니었다. 이시원은 날카로운 추리력과 톡톡 튀는 발상으로 문제를 풀어나갔다. 특히 뇌섹피디아 문제를 연이어 풀며 '뇌섹피디아 여왕'에 오른 것. 출연진은 이시원의 모습에 "역대급 게스트 아니냐"고 입을 모아 칭찬했다.





이시원은 화려한 스펙에도 연기를 시작한 것에 대해 "대학교에 가서 처음으로 한 게 연극 동아리에 가입한 것이다. 열심히 연극을 하며 대학원에 갔는데 연기가 더 재밌더라"면서 "동아리의 생기가 그리워서 학교 근처에 있는 연기 학원을 갔다. 앞뒤 안가리고 해보는 스타일이다. 연기가 너무 좋더라"고 연기를 향한 열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2012년 KBS 드라마 '대왕의 꿈'으로 연기를 시작한 이시원은 '신의 선물-14일', '미생', '후아유', '뷰티풀 마인드', '슈츠' 등을 통해 활동을 이어왔다.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N '문제적 남자' 이시원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