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담패썰' 김준현 잡는 권혁수X마이크로닷, 반전 권력 구도 '꿀잼'

기사입력 2018-07-12 14:12:5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김준현, 권혁수, 마이크로닷의 의외의 권력 관계가 웃음을 주고 있다.



SBS Plus 식(食)문학 차트쇼 ‘맛있는 이야기 음담패썰’(이하 음담패썰)은 지난 7일(토), 푸드계 3인방, 김준현, 권혁수, 마이크로닷의 조합으로 맛깔난 웃음을 선사하며 출격해 화제를 모았다. '왕좌의 식탁, 반전의 한 끼’를 주제로, 음식에 관한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함께 입담꾼들의 풍성한 토크와 예능감이 돋보였다는 평. 이 과정에서 펼쳐진 큰 형님 ‘김준현’과 둘째 ‘권혁수’, 막내 ‘마이크로닷’의 재미난 구도를 담은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음담패썰’이 공개한  클립 영상(www.facebook.com/sbsplus/videos/1893644977340462)에서 큰 형님 ‘김준현’을 잡는 겁 없는 동생들, ‘권혁수’, ‘마이크로닷’의 환상 호흡이 이목을 모으고 것. 토요일 밤 8시 방송.



영상에서는 맏형을 잡는 두 동생 권혁수와 마이크로닷의 환상 드리블과 툴툴대면서도 이를 받아주는 김준현의 맛있는 케미가 돋보인다. 먼저, 마이크로닷이 김준현에게 “목소리도 맛있게 들린다”며 천진난만하게 선제 공격을 하자, 김준현은 오븐 콘셉트로 꾸며진 스튜디오를 의식하며 “돼지 한 마리가 오븐에 들어앉아있어서 맛있다고 한 거냐”라고 발끈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김준현이 “튀김류를 먹을 땐 마요네즈를 찍어 먹어야 한다”는 팁을 공개하자, 권혁수는 “먹을 것 이야기할 때 진짜 진지하다”라고 말하며 “제(권혁수)가 확실히 덜 돼지인 이유가 있는 것 같다”고 은근히 돌려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으로도 입담 좋은 둘째 권혁수, 천진난만 막내 마이크로닷의 환상 호흡이 맏형 김준현을 어떻게 저격할지, 큰 형님 놀리는 겁 없는 동생들의 운명은 어찌 될지, 세 특급 MC가 가져올 웃음 폭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한편, 오는 14일(토) 2회에서는 ‘위장상륙작전 : 전쟁 음식의 서막’을 주제로, 전쟁 속에서 활약한 놀라운 음식들이 공개된다. 전쟁통에도 위장을 위로했던 놀라운 음식의 대향연과 전쟁에서 아군보다 활약한 비장의 신무기 음식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음담패썰’은 ‘음식을 둘러싼 담대하고 패기 있는 썰’의 줄임말로, 음식에 대한 지식을 전달하는 차트 토크쇼다. 그 누구나 한 번쯤은 알고 싶었지만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던 푸드계의 야사들과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음식의 숨은 뒷이야기 중 가장 궁금한 이슈들을 골라 음식의 문화, 역사, 에피소드 등 지적 욕구를 재미있게 해소시켜준다. 매주 토요일 밤 8시 SBS Plus, 일요일 오전 11시 30분 SBS funE, 오후 1시 30분 SBS MTV에서 방송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플러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