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수지 ‘배가본드’, 내년 韓‧美‧日 동시 방송 확정 [공식]

기사입력 2018-07-12 16:51: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가본드’가 한국과 미국, 일본 동시 방송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대표 박재삼)와 할리우드 대표 스튜디오인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 측은 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장영철 정경순 극본, 유인식 연출)의 글로벌 배급을 위한 업무 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지난 12일 진행된 이 행사에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박재삼 대표,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방송사업 및 배급총괄 켄 로(Ken Lo) 사장이 참석했다. ‘배가본드’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가 자체 자본을 통해 제작하는 대작 드라마다. 블록버스터급 기획과 ‘미다스’로 평가받는 실력 있는 제작진, 배우 이승기·배수지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제작 전부터 세간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배가본드’의 유통 배급을 담당한다. 이로 인해 ‘배가본드’는 미국 및 일본의 주요 방송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 주요 방송시장에서 한국과 함께 방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배가본드’는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 주요 방송사업자와 함께 방영하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있어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의 제작 노하우와 자본, 그리고 글로벌 배급사인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의 인프라를 통해 진행되는 ‘배가본드’의 이번 협력 모델은 과거 중국과 같은 시장에서의 사전 판매나 드라마 제작 투자에 있어 갈증을 느껴오던 한국 드라마들의 세계 시장 진출에 흥미로운 대안을 제시할 전망이다.



업계는 양사의 이번 협약을 두고 한류를 이끌어 낸 수준 높은 제작력을 보유한 한국 제작사와 세계시장으로의 유통력을 보유한 글로벌 미디어기업이 공동협력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비즈니스 사례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배가본드’는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 등으로 히트를 기록한 유인식 감독과 장영철 및 정경순 작가가 다시 만나 의기투합한 드라마다.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주인공이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을 담은 액션 첩보물 드라마로 이승기와 배수지가 각각 스턴트맨 차달건 역과 국정원의 블랙 요원 고해리 역을 맡는다.



‘별에서 온 그대’, ‘낭만닥터 김사부’로 개성 있고 신선한 영상을 담아낸 바 있는 이길복 촬영감독이 포르투갈과 모로코 등 해외 로케이션 촬영을 담당하며 차별화된 액션씬과 완성도 높은 영상미를 선보인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의 계열사로, 역량 있는 작가, 우수한 제작 시스템의 결합을 통해 한국 미디어 시장을 선도하는 드라마, 영화 등의 콘텐츠를 기획, 개발, 배급해 온 문화 콘텐츠 전문기업이다. 2014년 ‘왕가네 식구들’을 제작,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으며 이후 ‘청춘시대’ ‘매드독’,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및 ‘식샤를 합시다3’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어왔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내년 ‘배가본드’의 방영을 목표로 지난 6월 2일 주연 배우들의 첫 대본 리딩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