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민규동x이영진 20년만에 관객 만난다

기사입력 2018-07-13 10:58:0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민규동 감독과 배우 이영진이 20년 만에 만난다.



썸머 프라이드 시네마 2018은 총 네 섹션으로, 장편 '금욕',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과 단편 모음 '마지막 첫사랑'으로 구성됐다. 



먼저 1976년작 '금욕'은 관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해설 GV로 진행된다. 국내 최초의 레즈비언 영화로 평가되는 '금욕'은 지난 2002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상영된바 있어 조혜영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프로그래머가 참석하여 과거 한국 영화 산업에서 어떻게 퀴어영화가 만들어질 수 있었는지, 그리고 그 의미에 대해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눈다. 





1999년 개봉 이후 약 20년만에 극장에서 상영되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GV에는 연출을 맡은 민규동 감독과 주인공 '시은'역의 이영진 배우가 참석한다. 끊임없이 사회의 소수자를 대변하는 작품을 만들어온 민규동 감독은 최근 '허스토리'를 통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으며 이영진 배우 또한 본인의 소신을 지키며 작품활동과 더불어 꾸준히 사회 문제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감독과 배우가 만나 그간의 시간을 되짚어보며 과거를 추억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GV는 제작을 맡았던 청년필름 대표 김조광수 감독이 참석한다. 영화 현장에서의 생생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작 과정에 대한 내밀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단편 모음 '마지막 첫사랑' 섹션 GV 또한 감독과 배우진들이 참석하여 다채로운 작품 해석으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사하고자 한다.



썸머 프라이드 시네마 2018은 7월 27일(금)부터 29일(일)까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린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영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