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연기 알았는데 곧 군 입대…감 떨어질까 걱정" [인터뷰②]

기사입력 2017-05-11 10:50: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임시완이 이제야 연기의 맛을 알았다. 그런데 올해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 공백이 가져다줄 부분에 대한 걱정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11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 임시완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임시완은 '불한당' 촬영 후기를 말하던 중 "제일 스트레스 안 받고 촬영한 작품이다. 내가 이제 연기를 하면서도 즐거울 수 있구나라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이 작품 전에는 괴로움이 컸나'라는 질문에는 "그동안의 촬영은 인고의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임시완은 "일상적으로 아무렇지 않게 툭툭 던지는 말들, 그런 연기를 할 기회가 없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더 자연스러운 일상생활 연기를 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연기의 맛을 알게 된 요즘, 군 입대 때문에 자연스럽게 공백이 생기게 됐다. 타이밍이 아쉽다. 임시완은 '공백에 대한 걱정은 없느냐'는 물음에 "'감이 또 달라지면 어떡하지?' 그런 걱정은 있다. 그런 걱정 반, 그리고 새롭게 리프레시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감 반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설경구 선배가 군대로 자꾸 놀리시는데, 일단 갔다 와야죠. 갔다 오면 안 놀리시지 않겠어요?"라며 웃어 보이며 "올해 안에 입대를 계획하고 있지만 그건 국방부가 결정할 일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영화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됐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CJ E&M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