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현장포착] 홍상수x김민희 공개 데이트 만끽…여전히 당당

기사입력 2017-05-23 22:00: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홍상수 김민희가 칸 공개 데이트를 즐겼다.



홍상수 김민희는 23일 오후 2시(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배우 김새벽, 관계자들과 함께 노천 카페에 앉아 담배를 피우며 칸 햇살을 만끽했다.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의 공식 상영 일정을 모두 마친 뒤 한껏 여유로운 모습이다.



지난 2015년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로 불륜의 관계를 맺은 두 사람은 이후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를 연달아 함께 작업했다. 



올해는 경쟁 부문의 '그 후', 스페셜 스크리닝의 '클레어의 카메라'로 칸을 찾았다. '그 후'는 지난 1월 서울 상수동 일대에서 촬영했고, '클레어의 카메라'는 김민희가 지난해 '아가씨'(박찬욱 감독)으로 칸 경쟁을 찾았을 당시 칸 인근에서 찍었다. 두 작품 모두 불륜이 소재다.



두 사람은 지난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국내 언론시사회에서 "진솔한 사랑 중"이라고 불륜 보도 이후 처음으로 관계를 인정했다. 홍상수는 '그 후' 칸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민희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관계를 재차 인정하는가 하면, 레드카펫과 공식 행사에 손을 잡고 어깨에 손을 두르며 애정 행각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두 사람은 취재진이 알아보는 상황에도 아랑곳 않고 오붓하게 대화를 즐겼다. 이들은 커피를 다 마신 후 인적이 많은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아내와 여전히 이혼 소송 중이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