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아이해] 개룡녀 이유리의 시월드, 이번엔 진짜 다를까

기사입력 2017-06-11 09:30: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류수영과 이유리가 우여곡절 끝에 양가 어머니의 결혼 승낙을 받았다. 이유리는 스몰웨딩 조건으로 시집살이를 선택했다. 그간 기존 주말 드라마에서 보기 드문 여주인공의 행보를 보여준 이유리. 이유리의 '시월드'엔 과연 다른 게 있을까. 



10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나영실(김해숙)과 오복녀(송옥숙)으로부터 결혼 승낙을 받아낸 차정환(류수영), 변혜영(이유리)이 합가 계약서를 작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년의 기간을 둔 결혼 인턴제 서류에 공증을 받은 정환과 혜영. 혜영의 다음 계획은 합가 합의 계약서 사인. 복녀는 그런 혜영이 황당했지만, 속으로 '들어와 살아봐라 그게 마음대로 되냐'며 마지못해 사인했다. 이로써 혜영과 복녀의 한 집 살이는 시작됐다.



그러나 '들어와 살아봐라 그게 마음대로 되냐'는 복녀의 생각처럼, 기존 드라마 속 며느리 캐릭터들은 시댁과 갈등하지만, 결국에는 순응하면서 '진짜 가족'이 되는 과정을 그려온 바. '개룡녀(개천에서 용된 여자)' 혜영이라 해도 다르지 않을 거라는 반응도 있다. 



그러나 이유리가 연기 중인 혜영은 감성보다 이성에 따라 움직이는 캐릭터. 자기중심적인 면도 기존 주말 드라마 여주인공과 사뭇 달라 기대가 된다. 요즘 시대에 맞게 오히려 시어머니가 며느리 눈치를 보는 '며느리 월드'가 펼쳐질 거란 기대감도 있어, 드라마가 어떻게 다른 시월드를 그려낼지도 흥미 포인트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