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BS 정은승 아나, 시골의사 박경철과 재혼

기사입력 2017-06-16 08:00: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KBS 정은승 아나운서와 시골의사 박경철 원장이 열애 끝에 재혼, 결혼식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박경철 원장과 정은승 아나운서는 약 2년여 전 이혼 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서울 모처에 가정을 꾸린 두 사람은 아이를 낳고 새 인생을 함께 하고 있다.



정은승 아나운서는 15일 TV리포트와 전화 인터뷰에서 "사생활 문제라 조심스럽긴 하다. 박경철 원장의 전 부인과 아이를 배려해 그간 굳이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 둘 모두 외부 활동을 하지 않다 보니 괜한 오해가 많더라. 정확한 사실을 알릴 필요성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박경철 원장은 외과의사이자 칼럼니스트 겸 금융인이다. '시골의사'라는 필명으로 주식 사이트에 글을 올리면서 유명세를 탔다. 그가 쓴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시골의사의 부자경제학'은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로 등극했다. 지성이 출연한 MBC 드라마 '뉴하트'의 모티브가 된 인물이기도 하다.



2010년부터 2년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전국 25개 도시를 돌며 청춘콘서트를 열어 토크 콘서트를 하나의 문화 코드로 만든 주역이다. 최근 몇 년간 언론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그는 강연을 통해 대중과 만나고 있다.



2001년 KBS 27기 공채 출신인 정은승 아나운서는 KBS '뉴스라인', '클래식 오디세이', '바른말 고운말', 'TV비평 시청자데스크' 등을 진행했다. 이화여대 신문학송학 학사, 동대학원 신문방송학과, 성균관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석사 출신이다. 현재는 휴직 중으로 내조와 육아에 집중하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박경철 원장, 정은승 아나운서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